유성주 한인회장 “용의자 검거했지만 아직 안전함 못 느껴”

유성주 한인회장 “용의자 검거했지만 아직 안전함 못 느껴”

Share This Post

달라스한인회, 주류 언론매체 요청에 ‘헤어월드 총격사건’ 용의자 검거 입장 표명

17일(화) ‘헤어월드 총격사건’ 용의자 검거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달라스한인회가 이와 관련한 입장을 표명했다.

한인회는 17일 오후 4시 한인회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기자회견은 CBS11뉴스 등 주류 언론매체들이 용의자 검거에 대한 한인회의 반응을 듣기 위해 요청한 것이다.

기자회견에는 유성주 한인회장과 조나스 박 이사가 나왔다. 유성주 회장이 한인회의 입장을 발표했고, 조나스 박 이사가 통역을 맡았다.

유성주 회장은 “한인 안전 타운홀 미팅을 개최한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용의자를 체포할 수 있어 기쁘다”며 “용의자 검거에 최선을 다해준 달라스 경찰국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유성주 회증은 “용의자를 잡은 것만으로 한인들이 안전하다고 느끼지 않는다”며 “앞으로 한인타운 내 범죄예방에 모든 단체장들과 머리를 맞대 대책을 세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성주 회장은 사건현장 인근 몇몇 한인업소들을 직접 방문해봤는데, 대부분 문을 잠근 상태로 영업을 하고 있었고 고객들의 발길도 사실상 끊어진 상태라고 전했다.

유성주 회장은 “범죄예방 및 한인타운 활성화에 필요한 대책들을 앞으로 지속적으로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성주 회장은 주류 언론매체들을 향해 “안 좋은 일이 있을 때만 한인타운을 취재하지 말고, 좋은 일이 있을 때도 취재를 나와 달라”고 말해 한인타운 이미지 개선도 염두에 두고 있음을 시사했다.

토니 채 기자 editor@texasenews.com

More To Explore
NEWS

달라스한인회, ‘사랑의 K-푸드 나눔 행사’ 개최

달라스한국노인회, 달라스한국어머니회, 텍사스한국어머니회 등에 라면 기부 달라스한인회(회장 유성주)가 새해를 맞아 달라스한국노인회(회장 오흥무), 달라스한국어머니회(회장 최영휘), 텍사스한국어머니회(회장 박순아) 등 대표적인 시니어 한인 단체들을 방문해 사랑의 케이 푸드(K-FOOD)

NEWS

“달라스 한인사회는 북텍사스의 중요한 일원”

달라스 한인회, 미주한인의 날 120주년 기념식 거행 50여년의 달라스 한인이민역사는 미주 한인 이민사의 한 축을 담당하며 북텍사스의 각 지방정부들도 무시할 수 없는 커뮤니티로 성장을 거듭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