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주 회장, 정세균 초청 특별강연회서 환영사

유성주 회장, 정세균 초청 특별강연회서 환영사

Share This Post

달라스한인회 유성주 회장이 4일(토) 휴스턴에서 열린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특별 강연회에 참석해 환영사를 전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휴스턴협의회(회장 박요한) 주최로 열린 강연회에서 현 노무현재단 이사장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신냉전 시대’에서의 ‘코리아 프리미엄’ 창출을 위한 새로운 외교전략 수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강연회에서 유성주 한인회장은 환영사를 전했다.

유 회장은 “문재인 정부에서 국무총리로 임명 시 헌정사상 최초의 의장 출신 국무총리라는 타이틀은 정 전총리님의 정치 영향력과 행정능력을 증명한다”고 소개한 후 “산업자원부 장관 재임 시 수출이 3000억 달러를 넘어 ‘3000억 달러의 사나이’로 회자되었던 점은 경제전문가로서, 또한 정치전문가로서의 면모를 보여주셨다”고 말했다.

유 회장은 “이 곳 미국은 물론 고국 한국에서도 다양한 인종, 문화, 취향에 따라 얼마나 서로 다른 이념과 생활방식, 정치성향 등이 있느냐”며 “이런 다문화와 글로벌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에게 정 전 총리님께서 실천하신 ‘통합’의 정신이야 말로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가치”라고 강조했다.

유 회장은 그러면서 “우리 모두는 다 다릅니다. 그러나 우리 모두는 다 한가지를 이뤄가길 원합니다. 그것은 바로 더 나은 세상이다”고 피력했다.

다음은 유성주 회장의 축사 전문이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특별강연회 환영사

안녕하십니까? 달라스 한인회장이며 댈러스민주평통자문위원이기도 한 유성주입니다.

오늘 이렇게 휴스턴 민주평통의 초대로 정세균 전 총리님의 강연회에 함께하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정세균 전 총리님은 제가 굳이 부연 설명을 안 드려도 대한민국사람이라면 다들 아시리라생각됩니다.

문재인 정부에서 국무총리로 임명 시 헌정사상 최초의 의장 출신 국무총리라는 타이틀은 정 전총리님의 정치영향력과 행정능력을 증명합니다.

또한 산업자원부 장관 재임 시 수출이 3000억 달러를 넘어 ‘3000억 달러의 사나이’ 로 회자되었던 점은 경제전문가로서 또한 정치전문가로서의 면모를 보여주셨습니다.

경제와 정치는 서로 다른 분야이지만, 만져지지 않으나 살아있는 생물의 특성을 둘 다 갖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다르지만 같은 이 두 분야에서 성과를 이루신 점이 노무현 재단 이사장 취임식에서 언급하신 대로 ‘통합’의 정신을 밝히 보여주는 일화가 아닐까요?

이 곳 미국은 물론이고 고국 한국에서도 다양한 인종, 문화, 취향에 따라 얼마나 서로 다른 이념과 생활방식, 정치성향 등이 있는지요, 이런 다문화와 글로벌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에게 정 전 총리님께서 실천하신 ‘통합’의 정신이야 말로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일이라고 감히 말씀드립니다.

우리 모두는 다 다릅니다. 그러나 우리 모두는 다 한가지를 이뤄가길 원합니다.

그것은 바로 더 나은 세상이겠지요.

서로 다르지만, 이루려 하는 것은 같습니다.

오늘 이 자리에 모인 자문위원을 비롯 동포 여러분은 모두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에 한 마음이시리라 믿습니다.

오늘 이 귀한 시간을 통해 세대와 지역과 나라 간의 통합을 배우는 귀한 시간이 되기를 바라며 말씀을 마칩니다.

감사합니다.

More To Explore
NEWS

달라스 한인회-민주평통, 광복절 기념식 개최

77년 전 일본의 압제에서 해방된 광복의 기쁨을 되새기는 달라스 기념식이 15일(월) 오전 11시 달라스 한인문화센터 아트홀에서 열렸다. 올해 광복절 기념식은 일본 제국주의에 강탈당한 한반도를 목숨

NEWS

달라스한인회 주최, 제72주년 6·25전쟁 기념식 엄수

제72주년 6·25전쟁 기념식이 지난 25일(토) 오전 11시 달라스한인회(회장 유성주) 주최로 달라스한인문화센터 아트홀에서 열렸다. 이날 기념식에는 주달라스영사출장소(소장 김명준) 박정식·김동현 영사와 성영준 캐롤튼 시의원을 비롯해 주요 한인단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