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독립과 인류평등 정신, 후손들에게도 이어지길”

“자유독립과 인류평등 정신, 후손들에게도 이어지길”

Share This Post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이 달라스와 포트워스에서 각각 개최됐다.

지난 1일(금) 오전 11시 주 달라스출장소와 달라스한인회,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 주최로 달라스한인문화센터에서 달라스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행사는 달라스한인회 우성철 수석부회장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독립선언서 낭독 영사 시청을 시작으로 주달라스영사출장소 도광헌 신임 소장의 윤석열 대통령 기념사 낭독, 김성한 달라스 한인회장 기념사, 오원성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장 기념사로 이어졌다.

도 신임 소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제105주년 삼일절 기념사 전문을 대독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기미독립선언의 뿌리에는 당시 세계사의 큰 흐름인 ‘자유주의’가 있었다”며 “기미독립선언의 정신을 다시 일으켜 자유를 확대하고 평화를 확장하며 번영의 길로 나아가 그 길 끝에 있는 통일을 향해 모두의 마음을 모으자”고 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독립운동가들의 피와 땀이 모여 조국의 독립을 이뤄내고 대한민국의 토대가 되었다. 저는 이 모든 독립운동의 가치가 합당한 평가를 받아야 하고 그 역사가 대대손손 올바르게 전해져야 한다고 믿는다”며 “저와 정부는 독립과 건국, 국가의 부흥에 이르기까지 선열들의 희생과 헌신이 후손들에게 올바르게 기억되도록 힘을 쏟겠다”고 했다.

달라스 한인회 김성한 회장은 “삼일절은 우리에게 자주와 독립을 되새기고, 미래를 향한 열정과 희망을 불러일으키는 자리”라며 “우리의 위대한 승리를 기념하는 날”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삼일절은 선조들이 자유와 독립을 향한 열정으로 뭉쳤던 날로 선조들의 희생을 언급한 김 회장은 “현재와 미래를 향한 우리의 당당한 결의와 자세를 의미한다”라며 “선조들의 업적을 이어받아 더 나은 미래를 향해 나아가자”고 다짐했다.

통일대한민국의 발전상을 그리며 북한주민들의 인권회복을 강조한 민주평통달라스협의회 오원성 회장은 민주평통 달라스 협의회 자문위원들과 함께 기미독립정신을 이어받아 북한동포 인권 개선 기여하고, 대한민국 안보 및 국격 증진에 일조하자”라고 밝혔다.

달라스 한인회는 이날 기념식에서 독립을 위한 선조의 희생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독립유공자 후손 김영자 씨에게 감사패를 증정했다.

이후 달라스 한인회 황철현 이사장, 달라스한국노인회 이형천 회장, 독립유공자 손녀 김영자 씨가 나와 만세 삼창을 이끌었으며, 약 120여명의 동포들이 참석한 이날 달라스 기념식은 삼일절 노래로 마무리됐다.

독립유공자후손 김영자씨에게 감사패가 전달됐다.

박은영, 김여진 기자

More To Explore
NEWS

상속플랜 무료세미나 개최

달라스한인회(회장 김성한)와 북텍사스한국여성회(회장 이송영)는 3월 21일(목) 달라스 한인문화센터에서 ‘상속플랜’을 주제로 한인동포들을 위한 무료 세미나를 개최하였다. 동 세미나에는 달라스한인회 및 한인 동포들이 참석하였으며, LA 거주 Jake

NEWS

“전영주 코펠시 부시장을 주하원으로 …”

오는 29일 후원의 밤 통해 본격적인 선거 운동 돌입 텍사스 한인 이민사에 정치력 신장이라는 새로운 기록이 쓰일지 주목된다. 지난 6일(수) 전영주 코펠시 부시장은 기자 간담회를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