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4주년 5.18 민주화 운동 달라스 기념식 개최

제44주년 5.18 민주화 운동 달라스 기념식 개최

Share This Post

제44주년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이 지난 18일(토) 오전 11시 달라스 한인문화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기념식은 달라스 한인회(회장 김성한), 5.18기념재단 달라스 지회(회장 김연), 주 달라스영사출장소(소장 도광헌)가 공동으로 주최했다.

이날 행사는 국기에 대한 경례, 애국가 제창,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후 다 함께 윤석열 대통령의 5.18 민주화운동 영상 기념사를 시청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1980년 5월 광주의 뜨거운 연대가 오늘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을 이룬 토대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날로 심화되고 있는 사회적 양극화가 자유민주주의의 위기를 불러오고 있음을 지적하며, “성장의 과실을 공정하게 나누고 사회적 약자를 더욱 두텁게 보호해 국민 모두가 행복한 서민과 중산층 중심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것이 오월의 정신을 이 시대에 올바르게 계승하는 일이며, 광주의 희생과 눈물에 진심으로 보답하는 길”이라며 “민주 영령들께서 남겨주신 자유민주주의의 위대한 유산을 더욱 굳건하게 지킬 것”이라고 했다.

다음으로 주 달라스 영사출장소 도광헌 소장, 달라스 한인회 김성한 회장, 5.18 기념재단 달라스 지회 김연 회장의 기념사가 이어졌다.

도광헌 소장은 “오월의 항거나 지키려 했던 자유민주주의는 과거 한 시점의 결과물이 아니고,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의 과정이며, 곧 현재가 될 미래의 지향점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해외에 있는 7백만 재외 동포들도 이러한 오월의 정신을 잘 기억하고, 미래지향적인 방향으로 오월의 정신을 계승하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성한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에 빛나는 한 페이지를 장식한 광주 민주화운동을 기념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라며, “민주주의와 인권, 정의를 위한 광주 시민들의 희생을 기억하고 그 정신을 되새겨야 한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연 회장은 “광주와 호남은 역사의 고비마다 시대가 나아갈 길을 밝혀주는 선구자 역할을 해왔다”라며, “5.18의 숭고한 항거 정신과 민주주의가 이 땅에 영원히 뿌리내릴 수 있도록 가슴에 되새기고 실천하고 함께 노력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인 동포 30여 명이 참석했으며, 모두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며 기념식을 마쳤다.

김여진 기자

More To Explore
NEWS

“끝나지 않은 전쟁, 통일이 곧 분단 역사의 마침표”

제74주년 6.25 전쟁 추념식이 지난 6월25일(화) 오전 11시 달라스 한인문화센터에서 거행됐다. 달라스 한인회(회장 김성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회장 오원성), 주달라스영사출장소(소장 도광헌)가 공동으로 주최한 추념식에는 100여명의 한인들이

NEWS

제44주년 5.18 민주화 운동 달라스 기념식 개최

제44주년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이 지난 18일(토) 오전 11시 달라스 한인문화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기념식은 달라스 한인회(회장 김성한), 5.18기념재단 달라스 지회(회장 김연), 주 달라스영사출장소(소장 도광헌)가 공동으로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