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은 전쟁, 통일이 곧 분단 역사의 마침표”

“끝나지 않은 전쟁, 통일이 곧 분단 역사의 마침표”

Share This Post

제74주년 6.25 전쟁 추념식이 지난 6월25일(화) 오전 11시 달라스 한인문화센터에서 거행됐다. 달라스 한인회(회장 김성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회장 오원성), 주달라스영사출장소(소장 도광헌)가 공동으로 주최한 추념식에는 100여명의 한인들이 참석해 6.25 전쟁을 기억하고 순국선열을 추모했다.

우성철 달라스 한인회 수석부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추념식은 윤석렬 대통령의 축사 영상으로 시작했다. 부득이한 사정으로 불참한 도광헌 소장을 대신해 이율리 영사가 기념사를 했고, 이철모 6.25 참전전우회 전 회장, 김성한 달라스 한인회 회장, 그리고 오원성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 회장 순으로 기념사를 했다.

이율리 영사는 기념사에서 “74년 전에 대한민국의 평화와 자유를 위해 희생하신 호국영령과 참전용사분들께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면서 “이 숭고한 희생을 잊지 않고 굳건한 한미 동맹을 토대로 대한민국을 더 크게 발전시키고 지켜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이철모 달라스 6.25 참전 전우회 전 회장은 “1950년 6월 25일 새벽 4시에 소련과 중공의 공습으로 시작된 한국전쟁은 진격과 후퇴를 거듭하면서 현재의 휴전선을 기점으로 해서 마침내 1953년 7월 27일을 기해서 3년 간의 전쟁을 종식하고 휴전으로 들어갔다”고 설명하며 “전쟁 중 목숨을 잃은 18만여 명의 전사들을 기억하면서 앞으로 닥칠지 모를 국난의 때를 대비해 다같이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이철모 전 회장은 6.25 전쟁 당시 미육군단에 예속된 한국군 64단 수석 중대장으로서 세계 전쟁사에 기록된 용문산 전투에서 부대를 이끌며 전쟁에 임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자신의 좌우명으로 삼고 있는 ‘서부전선에 이상 없다’는 소설의 한구절인 “노병은 결코 죽지 않고 오직 사라질뿐이다”를 외치며 기념사를 마쳤다.

김성한 한인회장은 “6.25 전쟁에서 한국군 13만 8천명이 전사하고 45만명이 부상했으며 2만5천명이 실종되었다. 이 전쟁으로 대한민국은 온 나라가 폐허가 되었으나 다시 일어서서 세계10위권 경제대국으로 우뚝 섰다”고 상기시키며 “지금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평화와 번영은 참전용사들이 전쟁터에서 흘린 땀과 피와 눈물의 댓가다. 남북 평화를 위해서 미국 주류사회와 전 세계에 평화와 화해를 전할 사명이 우리에게 있다는 것을 우리는 늘 기억하자”고 호소했다.

마지막 기념사에서 오원성 회장은 “6.25 전쟁은 끝나지 않았고, 포성을 멈추게 한 정전협정은 현재진행형이다. 통일된 한반도를 이뤄내야 비로소 6.25 전쟁은 분단의 역사에 마침표를 찍을 수 있다”고 설명하면서 한반도 통일을 위해 다함께 힘을 모으기를 거듭 당부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통일을 꿈꾸면 통일은 반드시 우리 곁에 다가올 것이다. 앞으로도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는 대한민국 정부의 통일정책에 기여하고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통일된 한국을 이끌어 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전하며 기념사를 맺었다. 

모든 기념사가 끝난 후 6.25 기념 영상 시청을 통해 호국용사들이 남긴 발자취를 따라 대한민국이 앞으로 나아갈 것을 다짐하는 시간이 이어졌고, 이후 다 함께 자리에서 일어나 태극기를 들고 6.25 노래를 제창하면서 애국심을 고취시키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추념식에는 달라스에 거주하는 총 5명의 참전용사들 중 이철모, 김성제, 정명진 참전용사가 참석했다. 이들에게는 감사의 표시로 꽃다발이 증정됐다. 정명진(91) 참전용사는 본지 인터뷰에서 “미국에 이민 와서 36년 동안 살고 있지만 항상 고국을 잊지 못하고 고국의 번영을 바라고 있다”고 전하며 “기념식에 참석한 다른 참전용사들을 비롯한 많은 분들이 대한민국 조국을 향한 한결같은 마음일 것”이라고 밝혔다.

캐서린 조 기자

More To Explore
NEWS

“끝나지 않은 전쟁, 통일이 곧 분단 역사의 마침표”

제74주년 6.25 전쟁 추념식이 지난 6월25일(화) 오전 11시 달라스 한인문화센터에서 거행됐다. 달라스 한인회(회장 김성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회장 오원성), 주달라스영사출장소(소장 도광헌)가 공동으로 주최한 추념식에는 100여명의 한인들이

NEWS

제44주년 5.18 민주화 운동 달라스 기념식 개최

제44주년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이 지난 18일(토) 오전 11시 달라스 한인문화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기념식은 달라스 한인회(회장 김성한), 5.18기념재단 달라스 지회(회장 김연), 주 달라스영사출장소(소장 도광헌)가 공동으로

Translate »